기사 메일전송

안녕하십니까? 김덕룡입니다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코로나로 시작해서 코로나로 지난 한해가 끝났습니다.

부동산문제와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으로 내내 짜증스런 한해이기도 했습니다. 2020년은 우리에게 많은 성찰과 미래를 생각하게 하고 새로운 변화를 준비하라고 제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공동체 의식의 중요함과 공존과 연대 그리고 자기희생의 숭고함을 다시 일깨워주었습니다.

아쉬움과 회한의 2020년을 보내며 다짐해 봅니다.

“이 또한 지나 가리라”  


모쪼록 신축년 새해에는 우리 모두가 반목과 증오를 털어내고 함께 하나되어 포스트코로나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그리고 한민족이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건승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0
  • 기사등록 2021-01-04 10:48: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